주식회사 바름의 매거진

네이버검색광고, 아직도 노출과 클릭이 높기 때문에 효과 있구나라고 생각하시나요?

주식회사 바름

2019.08.20 01:48
  • 1859
  • 0
  • 1
  • 0

 


 

안녕하세요 구글공식파트너사 바름입니다^^ 

‘우리 회사 마케팅 한 번 시작해볼까?!’


마케팅을 해야겠다라고 생각들 때 가장 먼저 찾는 매체중 하나가 바로 네이버검색광고이죠. 대한민국 내의 검색엔진 사용량의 90%이상을 네이버에서 사용하기 때문에 네이버광고는 가장 기본적으로 진행하는 광고입니다. 네이버검색광고는 말그대로 네이버 검색엔진에서 검색을 했을 때 나타나는 광고를 말하는데요. 파워링크, 비즈나이트, 쇼핑검색, 파워콘텐츠 등 다양한 방법으로 원하는 키워드에 노출이 가능합니다.

 

이렇게 검색광고를 통해 노출을 많이 시키고 클릭이 높기 때문에 이 광고는 효과적이야라고 생각하고 계시는 분들이 많죠. 하지만 각각의 광고별 정확한 추적코드를 달지 않고 어떠한 키워드들이 효율적인지 분석하지 않는다면 돈은 돈대로 소비하고 효과는 1도 볼 수 없을 수 있습니다.

 

 


“네이버검색광고 결과창만 보면 되는 것 아닌가요?”

 

네이버검색광고 시스템은 굉장히 보기 좋게 잘 되어있죠. 원하는 성과 지표 기준을 정해서 노출, 클릭, 평균 클릭비용, 전환, 광고수익률 등을 볼 수 있는데요. 하지만 이게 정말 정확한 것일까, 우리 업체에 문의나 판매를 일으키는데 정확한 지표를 확인 가능한 것일까 라고 의문 가져본 적 있나요?

 

 


 

네이버의 경우 전환값이 직접, 전환 간접전환으로 나뉘어 있고 실제 검색화면 창과 보고서 다운로드를 통한 데이터가 때로 다르게 나타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물론 시스템상 오류로 인해 간혹 다르게 나타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검색광고가 정확하게 우리 자사몰 매출 또는 문의량에 효과를 낼 수 있는지 확인이 한 번더 필요합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바로 추적코드 또는 UTM을 적용하는 것입니다.

 

네이버검색광고를 사용하고 있는 업체 중 프리미엄로그분석, 네이버애널리틱스, 에이스카운터, GA등 많은 종류의 분석툴을 사용하고 계시죠. 이러한 분석툴을 통해서 자사몰의 매출과 문의량의 정확한 수치를 추적 가능합니다. 하지만 추적코드, UTM이 정확하게 삽입되어야지만 추적이 가능하죠.

 

업체가 분석하고 싶은 행동(구매, 카톡문의, 전화문의 등)에 대한 부분까지 세팅을 다 마친 상태라면 네이버검색광고 내의 추적코드, UTM을 설치하면 어떤 키워드를 통해 어떤 구매, 문의를 하였는지에 대한 정보를 알 수가 있습니다.

 


 

쇼핑몰의 예를 들면 ‘플라워 원피스’ 라는 키워드를 통해 자사몰에 들어와서 여러 페이지를 보고 실제 구매까지 이루어졌다면 분석툴 내에서 ‘플라워 원피스’, 네이버검색광고, 상품가격, 구매 등의 수치의 결과가 남게 되죠. 

 

성형외과의 예를 하나 더 들어보겠습니다. 성형외과의 경우 구매수치가 아닌 ‘전화상담’, ‘카톡상담’ 등의 문의하기에 대부분 초점을 맞추게 되죠. ‘뒤트임’, ‘눈밑트임’, ‘투명윗트임’ 키워드에서 얼마나 많은 문의가 들어왔는지를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네이버검색광고는 단순히 검색광고 노출, 클릭, 전환 데이터로만 관리하는 시대는 지나갔습니다. 검색광고 창에서 아무리 클릭을 많이 일으켜도 실제 문의를 하지 않는 키워드라면 과감하게 입찰가격을 낮추거나 OFF하고 실제 문의나 구매를 일으킬 수 있는 키워드를 선정해 관리해준다면 구매나 문의수는 자연스럽게 올라갈 수 밖에 없죠.

네이버검색광고를 통해 자사 웹사이트로 유입해 얼마나 많은 기여를 하는지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 수치를 확인 해야 하고 매일, 매주, 매월 개선해야 나갈 수 있게 분석툴을 연계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저희 바름에서는 추적코드, UTM삽입을 통한 네이버검색광고 관리 및 분석을 도와드리고 있습니다. 네이버검색광고를 통한 문의와 구매의 정확한 데이터를 알고 그 점들을 활용하고 싶으시다면 바름과 함께 해보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 # 네이버
  • #바름
  • #네이버 검색광고

추천 콘텐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