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Lite

와비파커는 D2C의 희망이 될까요?

기묘한

2021.09.03 10:44 조회수 430
  • 0
  • 콘텐츠에 ‘좋아’해줘서 고마워요 -
    0
  • 나만의 큐레이션함 '북마크'에 영감이 추가되었습니다. 성장 +1 되었어요!

와비파커는 D2C의 희망이 될까요?

  • 0
  • 콘텐츠에 ‘좋아’해줘서 고마워요 -
    0
  • 나만의 큐레이션함 '북마크'에 영감이 추가되었습니다. 성장 +1 되었어요!

아래 글은 2021년 09월 01일에 발행된 뉴스레터에 실린 글입니다. 

전체 뉴스레터를 보시려면 옆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뉴스레터 보러 가기

 

 

와비파커는 마지막 희망입니다

안경 D2C 브랜드 와비파커의 상장이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8월 24일에 뉴욕 증권거래소에 상장을 위한 서류 제출을 마감한 것인데요. 와비파커는 이미 기업 가치가 3조 5천억 원에 달할 정도로 규모도 크고요. 무엇보다 부진하고 있는 D2C 브랜드들의 잔혹사를 와비파커가 끊어낼 수 있을지에 대해서 모두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한때 우후죽순처럼 등장하며 트렌드가 되었던 D2C 브랜드들은, 동시다발적으로 위기를 겪으면서 골칫덩어리로 전락하였는데요. 극단적으론 브랜드리스처럼 폐업을 하는 경우도 있고요. 캐스퍼처럼 상장엔 성공하더라도, 이후 지속적인 주가 하락의 위기에 직면하기도 합니다.

 

이와 같은 위기를 겪는 것은 D2C 브랜드들이 본질적인 경쟁력을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인데요. 결국 고객의 리텐션은 떨어지게 되고요. 초창기 성장을 견인하였던 디지털 마케팅 비용은 지속적으로 올라가면서, 성장이 정체되고 만 겁니다.

 

 

 

 

와비파커가 꾸준히 잘 나간 이유

반면 와비파커는 여타 D2C 브랜드들이 빠진 함정을 영리하게 피해 갔기 때문에, 계속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우선 지속적으로 상품 품질에 투자하여, 고객을 만족시켰습니다. 비용절감을 통한 가격 경쟁을 통해서 얻을 수 있는 유리함은 일시적이고, 결국 품질만이 장기적인 우위를 유지할 수 있다는 걸 알았던 겁니다.

 

 

와비파커는 온라인 태생이지만, 이에 집착하지 않고 옴니채널을 선제적으로 구축하여 성공을 거둡니다 (출처: 블룸버그)

 

 

더욱이 초창기 가장 큰 핵심 기반이었던 온라인 유통 구조도 고집하지 않는데요. 미국 전역에 100여 개가 넘는 오프라인 매장을 오픈하며, 옴니채널을 구축합니다. 매장을 통해 고객의 경험을 보다 강화시킨 건데요. 오프라인 이용 고객의 75%가 온라인 구매 이력이 있을 정도로, 상호 보완적인 관계를 구축하였다고 하네요. 그래서 여전히 코로나 팬데믹이 이어지고 있지만 올해에만 35개 정도의 매장을 추가로 오픈할 계획이라 합니다.

 

 

 

결국 답은 상품에 있다!

이처럼 큰 변수가 없다면 와비파커의 IPO는 해피엔딩으로 끝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리고 와비파커에 뒤이어 친환경 신발 브랜드 올버즈도 상장 준비 중인데, 비슷하게 시장의 평가는 긍정적인 상황입니다.

 

 

올버즈도 친환경 소재 등 상품 자체의 차별성이 강력하기에 살아남을 수 있었습니다 (출처: 중소기업 뉴스)

 

 

그리고 인터파크에게도 이커머스는 이제 더 이상 메인 사업이 아닙니다. 기업이 사용하는 소모성 물품을 공급하는 MRO 사업의 비중이 전체 매출의 70%에 달하고요. 바이오 분야도 신성장 동력으로 성장 중입니다. 다만 두 분야 다 일반 소비자가 접하긴 어려운 분야라, 덜 알려졌을 뿐이지요. 그래서 이번 기회에 인터파크는 비록 가장 유명한 사업이긴 하지만, 적자를 내고 있는 이커머스와 문화사업 분야만 똑 떼내어 매각하기로 결정한 겁니다.

 

그렇다면 이와 같은 차이를 불러온 원인은 어디에 있을까요? 물론 와비파커의 경우 안경이라는 아이템 자체가 D2C에 더 적합한 거일 수도 있고, 혹은 올버즈가 추구하는 친환경처럼, 최근 소비 트렌드에 더 부합했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역시 둘의 가장 큰 공통점은 상품 차별화에 집중했다는 거 아닐까요?

 

최초의 D2C 모델 중 하나인 달러쉐이브 클럽이 가격적 강점으로 성공한 이래, D2C 브랜드들은 상품 품질에 대해 안일하게 접근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저가나 화려한 디지털 마케팅 만을 추구했죠. 하지만 한 차례 위기가 지나간 후 결국 남은 와비파커와 올버즈를 바라보면서 역시 결국 중요한 건 상품이구나를 다시금 깨달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

커머스와 IT에 관한 트렌드를 기록하고 나눕니다.

가볍게 트렌드를 나누는 뉴스레터 >>> 매주 트렌드 받아보기

  • #D2C
  • #와비파커

유사 카테고리의 인기 콘텐츠